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32.7℃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22.8℃
  • 맑음강화 26.7℃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학회·학술

박재현 교수, 美 교정전문의협회 회장 취임

한국인 최초.. 교정학회 "양국 학회간 유기적 협력 기대"

 

재미 박재현 교수(애리조나치대)가 지난 5월 미국치과교정학회(American Association of Orthodontists, AAO) 정기총회에서 미국치과교정전문의협회 회장에 취임했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치과교정전문의협회(American Board of Orthodontics, ABO) 수장에 오른 것. ABO는 미국치과교정학회와는 파트너 관계로, 1929년 치과전문의 단체로는 처음으로 설립된, National Commission on Recognition of Dental Specialties에 의해 공식 인증을 받은 협회이다. 
ABO는 자격도 까다롭다. 미국과 캐나다에서 교정 수련을 마친 교정과 개업의나 교육자 중에서 3차 ABO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친 교정 전문의에게 10년간 유효한 인증서를 수여한다.10년이 지나면 임상 시험이나 임상 증례를 제출하고 통과해야만 전문의 인증서를 다시 갱신할 수 있다. 
신임 박재현 회장은 경희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후 한국에서 10여년 개원생활을 한 후 미국으로 건너 가 뉴욕대 교정과에서 수련 및 석사 과정과 fellow를 마치고, 애리조나에 새로 생긴 프로그램에서 교수직 제안을 받았다. 현재는 애리조나치대 교수로 활발한 연구 및 학술 활동을 하고 있다. 
박재현 회장은 “모든 미국 치과 교정 개업의와 교육자들의 꿈인 ABO 회장에 취임하게 돼 무한한 영광과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재임 기간 중 치과교정 전문의의 역할과 중요성을 널리 알려 교정 전문의에 대한 미국 시민들의 인식을 증진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 "이 자리에 이르게 까지 물심 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한국의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연구 및 학술 활동을 공조해 나가겠다” 고 전했다.
대한치과교정학회 김정기 회장도 '편견과 도전을 극복하고 ABO 수장의 오른 박재현 회장님의 취임'에 축하를 전한 다음 "향후 대한치과교정학회와 미국치과교정학회 간의 다양하고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