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5.9℃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0.2℃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8℃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개원가

작년 3분기 건보실적 'DC당 월 2,182만원'

상병별로는 K08이 1위.. 활동 치의 수는 26,493명

 

건강보험 급여비는 치과 입장에선 월급이나 마찬가지이다. 진료하고 청구한 만큼 매달 어김없이 입금되는 고정수입이기 때문이다. 대부분 치과들은 이 돈을 보태 월세도 내고, 직원들 월급도 준다. 하지만 월급쟁이들의 연봉에 차이가 있듯 급여액도 치과마다 천차만별이다. 이 치과나 저 치과나 보험진료야 비슷하겠지 싶지만, 선호하는 진료 유형이나 성향에 따라 많게는 몇 배 차이가 나는데, '옆 치과는 보험으로 매달 천만원을 올리는데 나는 겨우 5백 넘기기가 바쁘다'면 그걸 몰랐을 때야 그렇다치더라도 알고서는 참아 내기가 어려운 것이 인지상정이다. 그래서 한동안 보험 강좌가 인기를 끌었고, 덕분에 치과간 지역간 편차도 많이 줄어들었다. 동시에 청구액의 절대치도 다른 종별에 비해 빠르게 성장한 것이 사실이다.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이 최근 발표한 2019년도 3분기 보험실적에 따르면, 치과병의원은 건강보험과 의료보험, 자동차보험을 합쳐 지난해 1~9월간 총 3조8,285억6,843만원의 진료실적을 기록했다. 이 금액을 치과의사 1인당 월 수익으로 계산하면 1,606만원이 된다. 그러나 이 수치는 대부분의 치과의사들에겐 현실감이 없을 수도 있다. 의료급여나 자동차보험이 보편적 진료가 아닌 이유 때문인데, 그래서 건강보험 급여비 만으로, 치과병원과 치과의원을 분류해 계산하면, 치과병원의 경우 지난해 3/4분기 3개월간 기관당 월 평균 7,254만원을, 치과의원은 1,551만원을 각각 거둬들인 것으로 나타난다. 같은 기간 환자 본인부담금을 합친 요양급여비용으로 계산하면 치과병원은 매월 1억1,289만원, 치과의원은 2,182만원의 진료실적을 올린 셈이 된다.

 


질병 소분류별 다발생 순위에선 여전히 K05가 실인원 1,372만명으로 압도적이다. 요양급여실적에서도 K05는 1조1,530억원으로, K0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는데, 건당 진료비가 높은 K08은 124만여명으로 진료인원은 K05의 10분의 1도 안되지만, 요양급여비용에선 1조1,989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밖에 K02, K04, K00, K03, K01, K12, K07이 외래 질병 소분류별 다발생 순위 10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표 참조> 

지난해 9월말 현재 전국의 치과의원 수는 전 분기인 6월말에 비해 73개 증가한 17,923개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많이 늘어난 반면 그외 지역은 오히려 줄어든 곳도 많았다. 치과병원은 광주에서 한 곳이 새로 문을 열었을 뿐 다른 변동은 없었다.
활동 치과의사 수는 전 분기 보다 40명 늘어난 26,493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전문의는 4,362명, 인턴이 347명, 레지던트가 884명이었고, 나머지 20,900명이 GP로 분류됐다. 이들은 치과의원에 22,264명, 치과병원에 2,471명이 소속돼 있었고, 이외 상급종합병원에서 452명, 종합병원에서 684명, 병원에서 137명, 요양병원에서 20명, 의원에서 1명 그리고 보건기관에서 464명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