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3.9℃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9.9℃
  • 맑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회무·정책

불신임안 부결..'이젠 상생과 화합이 답'

박 협회장 "겸허히 수용, 회원만 바라보며 달려가겠다"

URL복사

 

박태근 협회장의 '제31대 집행부 임원 불신임 안'은 부결됐다. 
치협 임시대의원총회는 4일 오후 3시 20분에 본회의를 시작해 1호 안건인 '2021회계연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승인의 건'을 재석 대의원 177명 중 163명의 찬성으로 기분좋게 통과시켰으나, 2호 불신임안에서 재석 3분지 2의 턱에 걸리고 말았다. 
결과는 찬성 116(65.5%) : 반대 57(32.2%) : 기권 4(2.3%). 가결을 위한 최소 득표에서 딱 2표가 모자랐다. 31대 집행부 임원 불신임안이 이같이 부결됨에 따라 3호안인 '32대 집행부 임원 선출의 건'은 자동 철회됐고, 본회의는 10분만에 끝이 났다. 우종윤 의장은 '임원 보선을 박태근 협회장에게 일임'하는 것으로 정리하고, 서둘러 폐회를 선언했다.  


박 협회장은 불신임안 부결 뒤 입장문을 통해 '대의원들의 결정을 존중하고 겸허히 받아들여 회원들의 신뢰를 쌓는 기회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그의 플랜대로라면 32대 집행부는 사퇴서 미제출 임원 12명과 사퇴서 제출 임원 중 4명 그리고 새로 부회장 2명과 이사 9명을 선임하게 될 전망인데, 이렇게 되면 이사회를 기반으로 하는 회무동력은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된다. 박 협회장은 이런 부분을 염두한 듯 앞서의 입장문에서도 '상생과 화합'을 강조한 뒤 '오직 회원만 바라보며 힘껏 달려가겠다'며 말을 맺었다.

추석 연휴로 정기이사회를 한주 뒤로 미룰 경우 박 협회장은 늦어도 오는 27일까지는 보선에 필요한 인선을 완료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