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4.6℃
  • 광주 22.9℃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7℃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회무 · 정책

치협 '직무정지가처분 상황 아주 심각'

장재완 부회장, 기자간담회서 '개혁 집행부에 부담' 토로

 

치협 장재완 법제담당 부회장은 박영섭 전 후보가 제기한 회장단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를 아주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지난 25일 치협 4층 중회의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문제와 관련 "그러나 회원들은 대부분 선거 결과에 불복하는 이런 상황을 원치 않고 있다"고 말하고, "의장단도 그런 취지에서 성명을 통해 박영섭 전 후보에게 가처분 신청을 철회하고 치과계 화합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하지 않았겠느냐"면서 "집행부도 (이 일이) 그렇게 마무리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토로했다.
'채권인의 가처분 신청 사유'를 묻는 질문에 장 부회장은 '지난 감사단이 의혹 규명을 요청한 8개항과 비슷한 내용이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 가운데 3건은 김철수 전 회장이 지난 4월 20일경 이미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안다"면서 "자료 유출건과 모 신문사 기사건과 관련해서는 나도 이달 초 성동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고 밝히고, "다른 한 건은 선거 직전 비방문자를 다량살포한 건으로, 수사가 진행되면 어느 캠프에서 한 짓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3건은 불법선거운동에 대한 진상규명 차원이라기 보다 김철수 전 회장의 개인적인 법률행위에 가까워 이를 치협이 맡아 진행하는 데엔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

지난 선거와 관련해 당시 감사단은 이 3건 이외에도 ▲선출직 이외 임명직 부회장까지 선거과정에 노출시킨 점, ▲일부 임원만 알 수 있는 내부 자료로 현직 협회장을 출마 직전 검찰에 고발한 행위, ▲투표를 1주일 앞두고 모 후보의 선거관계인이 선거무효소송단에 법률비용을 공여한 사실을 발표한 행위, ▲선거기간 중 후보자간 사퇴를 촉구하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선거에 영향을 준 행위 등에 관한 규명을 치협과 선관위에 요구했었다.

 

장 부회장은 이어 '가처분 이외 본안 소송에 대해선 아직 어떤 통보도 받은 것이 없다'고 밝히고, '박영섭 후보측과는 그간 교류가 없었으며, 4월 27일에 접수된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 사실조차 5월 7일 법원 통보를 받고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가처분 신청이 인용될 확률이 어느 정도라고 보느냐'는 질문엔 '우리가 판단하긴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날 간담회는 치협이  가처분 신청 상황과 관련한 기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사전 자료없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짧게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