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13.0℃
  • 구름조금대전 14.8℃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5.1℃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회무 · 정책

공직지부도 서면총회 갖고 구영 신임회장 선출

치협 총회에는 '수련과정 통합추진 촉구의 건' 등 상정키로

 

공직치과의사회 신임 회장에 구영 교수(서울대치과병원, 사진)가 선임됐다. 공직치의회는 당초 지난 20일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키로 했던 제49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서면회의로 진행했는데, 임원 개선에서 49명의 대의원 중 32명의 동의를 얻은 구영 수석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또 최성호 현 회장은 대의원총회 의장에 선임됐고, 주성숙 부의장은 유임됐으며, 감사에는 강병철, 한상선 교수가 선출됐다.
안건심의 순서에선 ▲치협 총회에 상정할 의안 ▲2020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는데, 치협 대의원총회에는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추진 재 촉구 의 건과 ▲각 수련과정(인턴과정) 통합추진 촉구의 건을 상정키로 했다.  


시상식 순서에선 김영호 교수(아주대), 김백일 교수(연세대), 박영석 교수(서울대), 최성철 교수(연세대)와 이승렬 전공의(전 대한치과대학병원 전공의협의회장)가 각각 치협회장 표창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