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3℃
  • 박무제주 19.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회무 · 정책

이상훈 당선자 "초심·민심 잊지 않을 것"

결선 투표서 박영섭 후보에 546표차 승리.. '3수끝 당선'

 

대한치과의사협회 제31대 회장단 선거에서 기호4번 이상훈 후보가 당선됐다. 2차 투표에서 박영섭 후보와 맞붙은 이상훈 후보는 총 투표자 12,614명 중 6580명의 지지를 획득, 52.16%의 득표율로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2위인 박영섭 후보와는 546표 차이.
박영섭 후보는 4명의 후보가 격돌한 1차 투표에서 3459표로 2위를 차지, 양자 구도를 만드는데 성공하면서 어느 때보다 당선 가능성을 높였지만, 1차에서의 표차이(274표)를 극복하지 못하고 아쉽게 낙선했다.

개표 후 김동기 선관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전달받은 이상훈 당선자는 단상에 나서 '여기까지 오는데 10년이 걸렸다'고 운을 뗀 뒤 '이번에도 선택을 받지 못하면 하늘의 뜻으로 알고 조용히 지내려 했었는데, 어려운 시기에 십자가를 매라고 저를 선택해준 것 같다'면서 '이번에는 제대로 바꿔보라는 유권자들의 준엄한 명령이라 여겨, 치과계의 이익을 위해 이 한몸 희생한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상훈 당선자는 지난 2014년 선거인단 선거에 처음으로 출마해 3위로 낙선한 뒤 2017년 첫 직선제 선거에서도 3위로 밀려나는 수모를 겪었다. 따라서 이번 당선은 3수 끝에 얻은 값진 승리인 셈. 런닝메이트로 함께 선거를 치른 장재완 부회장후보(치협 홍보이사), 홍수연 부회장후보(전 건치 공동대표), 김홍석 부회장후보(전 치협 재무이사)가 동반 당선됐다.
신임 회장단의 임기는 5월1일부터 2023년 4월 30일까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