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0.5℃
  • 흐림대전 3.0℃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4.2℃
  • 광주 2.3℃
  • 맑음부산 7.0℃
  • 흐림고창 2.0℃
  • 제주 7.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7℃
  • 흐림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젊은 치의 위한 처우개선에 노력" 약속

박태근 협회장, 공중보건치과의사협회 임원들과 간담회

URL복사

 

 

박태근 협회장이 지난달 17일 대한공중보건치과의사협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고, 치과공보의가 진료현장에서 겪는 고충을 청취하는 등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대공치협에선 임예찬 회장과 김정환 부회장, 공진언 총무이사, 권윤중 기획이사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안 및 고충으로 대공치협 사무실이 없는 데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공보의 특성상 보건복지부의 연락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공문 발송 등 행정 업무를 담당할 별도의 사무실이 없어 임원 개인 핸드폰으로 연락하거나, 외부 대행업체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것. 또 ▲치협 대의원 수가 적게 배정된 점, ▲타 직역과 복무기간이 불평등한 점, ▲군사훈련 기간에 급여가 지급되지 않는 점, ▲코로나 방역 지원에서의 진료영역 갈등 등을 해결해야 할 현안으로 꼽았다.


이날 임예찬 회장은 “이전까진 치협에 관심이 많지 않았지만 오늘 간담회를 통해 협회장님이 지향하는 바가 젊은 치의들을 위하는 길이라고 많이 느꼈다"면서 박 협회장에게 "앞으로도 젊은 치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박태근 협회장은 “오늘 뿐 아니라 앞으로도 꾸준히 소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면서 “협회장으로서 사회에 이미 자리잡은 고연차 치과의사보다는 젊은 치과의사를 위한 회무를 펼치고, 더 나은 개원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