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9℃
  • 흐림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임철중 칼럼

오랑캐는 누구?

[임철중의 거꾸로 보는 세상] - <217>



   핸드폰이 울린다.  “광수냐? 그쪽 고속도로에 역주행하는 차가 있대.  뉴스에 떴으니, 운전 조심해.”  “말도 마, 역주행이 한두 놈이 아니야, 수백 대가 넘어!”
 이쯤 되면 누가 역주행하고 있는지 짐작할 게다.  날카로운 해학의 대명사 박광수씨의 만화다.  어느 독재자가 반대 목소리를 잡아넣다보니 경찰청장과 저만 남았다.
 온 국민이 수감 중이라면, 정작 갇혀있는 죄수는 나 아닌가?  역사적으로 중국의 집권자들은, 저들 한족만이 빛날 화자 중화(漢族·中華)요 온 사방이 오랑캐(東夷·西戎·南蠻·北狄)라고 하였고, 그 선민의식은 스스로를 자폐증과 서구제국주의의 먹잇감으로 전락시켜, 청조의 몰락을 자초하였다.  사방천지가 오랑캐라면, “혹시 내가 바로 오랑캐?”라는 의문을 품어볼 수는 없었을까?  문제는 실용주의를 택한 덩샤오핑이 박정희식 개발모델을 좇아, GDP $5천에 세계2위의 강국으로 발돋움한 지금도, 자기중심적 사고를 벗어나지 못한 점이다.  중화사상에 공리자영(共理資營: 공산주의 이념에 자본주의 경영)을 덧칠한 괴물은, 역사속의 온건한 절충사상(中體西用)과는 차원이 다르다.  중국 몽-대국굴기-일대일로 해가며 아무리 변성명 한들, 주변국들을 중국의 역참(驛站)이나 해상 보급기지 또는 조공 국과 식민지화 하려는 시대착오는, 결국은 모순의 한계점에 도달할 것이다. 

 

   1951년 초등 3학년 때 3열종대로 행진훈련을 받았다.  ‘6·25의 노래’와 ‘중공오랑캐’가 이를테면 군가(軍歌)였다.  “침략자 중공 오랑캐 떼가.....  무찌르자 쳐부수자, 중공오랑캐.”  마무리로 ‘우리의 맹세’ 3장을 목이 터져라 외쳤다.
  “우리는 백두산 영봉에 태극기 날리고, 남북통일을 완수하자!”  우리 국민을 살상한 원수의 무리는, 마오가 정치국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파병한 중공군이었다.
 건국 직후 무리한 파병이 빚은 막대한 손실을 덮으려고, 소위 힝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을 ‘승리로 위장’하고 대약진운동을 벌였지만, 실각(失脚)을 피할 수 없었던 마오는, 순진한 아이들을 선동하여 역사의 역주행인 ‘문화대혁명’을 감행한다.
 공산정권 자체를 부정할 수 없기에, 덩은 마오(鄧·毛)를 공칠과삼(功七過三)으로 얼버무렸지만, 그 누구도 역사의 오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만만한 게 홍어 X’이요 굽실거리면 아예 깔고 앉는다고, 중국이 멀쩡한 우리 지명 파로호(破虜湖)를 바꾸라고 한단다.  아니, 강원도에서(지사 최문순: MBC 노조위원장, 사장 출신) 검토 중이란다.  오랑캐를 격파한 호수라는 뜻으로 이승만 대통령이 지어준 이름을 중국이 불쾌해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중공군이 미군을 상대로 대승을 했다는 소위 ‘상감령 전투’의 진실이 드러나는 것이 두려운 것이다.
 상감령은 우리 지명에는 없을뿐더러, 교전상대는 미군이 아니라 국군 6사단이었고, 전사 율(Kill Ratio) 1 대 3으로(국군 4,830 대 중공군 14,867)로 명백한 한국군의 승리였다.  중국식 과장은 예로부터 정평이 났지만, 이 같은 거짓말 3종 세트는 도덕불감증을 넘어,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자립정신을 싹부터 잘라 굴종시키려는 악의다.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하고, 생긴 건 비루해도 행세는 당당하라고 했다.*     사대 모화(慕華)에 찌들어 파로호 이름을 바꿔드리려고 알아서 기는 중국 앞잡이가 있다면, 무능했던 조선시대 매국노보다 죄질이 나쁘다.  중국도 주변을 노예화하는 오랑캐 식 역주행은 자국에게도 독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지휘자 홀로 오케스트라를 만들 수 없듯이, 아무리 감독이 뛰어나도 주연 조연 엑스트라 모두가 어울려야만 명품 영화가 완성되는 법이다.  시대정신에 맞춰 동반성장 하려면, 사드 3불각서나 지명 변경 강요처럼, 대한민국을 모독하는 내정간섭부터 중단하라.

                                      

 * 최 지사를 지칭하거나 용모를 비하하려는 뜻이 아니니, 이 점 오해 없으시기를.

 

 

 

 

: 임철중 
전 대한치과의사협회 대의원총회의장 
임철중 치과의원 원장 

전 대전고등법원 민사조정위원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