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충치 치료는 어떻게 하나요?

[치과이야기] 치아는 재생되지 않는 기관.. '예방이 최선'

  흔히 충치라고 부르는 치과질환의 정식명칭은 ‘치아우식증’ 입니다. 이는 입안에 있는 세균이 당분을 분해하면서 생성되는 산에 의해 치아가 녹는 것 입니다. 그 양상은 각 개인의 연령, 구강관리 상태, 치열의 형태와 식습관 등 개인적인 요인에 의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충치(치아우식)와 예방법 그리고 치료법까지 알아보겠습니다.

 

충치의 분류

충치는 치아 내에 퍼진 범위에 따라 아래와 같이 4단계로 분류합니다.
 ① 1단계 : 치아의 제일 바깥층인 법랑질에만 국한된 경우- 증상·통증 거의 없음
 ② 2단계 : 1단계 + 그 속의 상아질까지 퍼진 경우- 시리고 약간의 통증 발생
 ③ 3단계 : 2단계 + 치수(신경)까지 도달한 경우- 상당한 통증 발생
 ④ 4단계 : 치아의 뿌리만 남은 경우- 음식 저작 시 상당한 통증 발생


충치의 예방법
 가장 흔하면서도 중요한 예방법은 칫솔질입니다. 치아의 표면에는 지속적으로 세균의 막이 형성되는데 이를 매일 제거해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단순히 횟수보다는 정확하고 꼼꼼한 칫솔질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특히 치아에 달라붙거나 당분이 많은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은 되도록 자제하고 섭취하더라도 바로 칫솔질을 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우유, 멸치, 치즈, 과일, 채소, 등 푸른 생선 등이 치아건강에 좋은 음식이며 과자, 탄수화물, 청량음료, 요구르트 등은 치아건강에 해로운 음식으로 분류됩니다.

 집과 학교에서는 칫솔질을 시행하고, 치과에 방문해서는 불소를 이용하여 충치를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불소는 치아우식을 예방할 수 있는 물질로서 치아를 단단하게 해주고 치아표면에 불소막을 형성하여 치아우식을 유발하는 세균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불소가 함유된 치약을 일상에서 사용하거나 3~6개월 간격으로 치과방문 후 불소도포를 받음으로써 충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유치나 영구치의 어금니 표면은 가느다란 홈과 다수의 구멍으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이러한 공간으로 음식물 잔사들이 들어가면 관리가 어려워지고 세균번식에 취약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 플라스틱 계통의 복합레진(실란트)이라는 재료로 홈을 미리 막아주어 충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의 예방법으로도 충치를 완전히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3개월마다 한 번씩 치과에 내원하여 주기적인 불소도포, 실란트 상태확인, 식이상담, 구강관리 교육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충치의 보존치료

1) 아말감 치료
 아말감은 수은을 이용한 합금의 일종으로, 충치치료에 있어 가장 오래된 재료이자 널리 사용되어 그 효용성이 입증되어 있는 재료입니다. 유치와 영구치, 작은 충치에서 보다 광범위한 충치까지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최근의 다른 재료들과 비교했을 때 아말감 자체의 색깔로 인해 심미성이 떨어지고 치아와 직접적인 접착력이 없기에 광범위한 충치는 탈락이나 치아파절을 일으킬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2) 글라스아이오노머 치료
 글라스아이오노머는 최초로 치아와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재료로 개발되었습니다. 불소를 방출하는 장점을 갖기 때문에 치료받은 부위 주변으로 충치를 예방하는 효과가 기대되어, 충치가 쉽게 많이 생기는 사람들에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레진에 비해 재료 자체의 강도가 부족하며 심미적으로 수복하기 까다롭기 때문에 강한 힘이 작용하는 부위나 높은 심미성이 요구되는 부위로 사용이 제한됩니다.

3) 레진 치료
 레진은 전치(앞니)나 소구치(작은 어금니) 등 눈에 보이는 치아 위치 또는 간단한 충치에 사용하는 재료로서, 색도 치아와 유사하며, 치질과 접착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기존의 레진은 시간이 지나면 변색이 일어나거나 잘 깨지는 문제가 있었으나, 최근에는 접착제와 재료의 발달로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으며 높은 심미성으로 인해 적용 범위가 점점 넓어지고 있습니다.

 

 

4) 인레이 치료
 충치가 너무 광범위하거나 옆 치아와 충치가 맞닿는 경우에는 아말감, 레진을 이용한 수복에 무리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치아의 충치를 제거하고 본을 떠서 제작한 수복물을 접착하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구강밖에서 맞춤형으로 제작하기에 보다 정교하게 제작이 가능합니다. 다만 치료를 위해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므로 내원횟수가 증가할 수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인레이에 사용하는 재료로는 ‘금’이 있습니다. 금은 생체적합성이 뛰어나고, 기계적인 성질이 좋아서 널리 사용되어 왔으나, 재료의 색이 치아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심미성이 요구되는 부위에는 사용이 제한적입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근에는 세라믹 또는 레진인레이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치아와 색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잘 보이는 부위에 사용 가능하며, 인레이와 치아의 접착이 가능하므로 치아를 보강하는 부가적인 효과 또한 있습니다. 하지만 기계적인 성질이 금보다는 약하므로 이를 꽉 무는 습관을 가지고 있거나, 이갈이를 하는 환자에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5) 근관치료(신경치료)
 치아 내부에는 ‘치수’라는 연조직이 존재하는데, 이 치수는 혈관과 신경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충치가 계속 진행되어 치수까지 퍼지는 경우 치수가 감염되거나, 적절한 영양공급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근관치료를 진행합니다. 치아에 치수로 도달하기 위한 구멍을 뚫고 작은 기구를 이용하여 감염된 치수를 제거하며 이 구멍을 생체에 적합한 재료로 충전합니다.
 근관치료를 받은 치아는 충치로 인해 이미 약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치아내부로 구멍을 뚫었기 때문에 매우 약해져 있기에 일상의 저작(음식을 입에 넣고 씹음)시 깨질 수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구멍을 단단한 치과용 재료를 이용하여 강화하고, 치아를 깎아서 씌우는 크라운 치료를 거친 후에 정상적으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만약 적절한 때에 근관치료를 받지 않는다면 염증이 치아뿌리 쪽으로 계속 진행되어 통증이 발생하고 농양이 생겨 골질환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치아는 신체의 다른 부위와는 달리 한번 질환에 걸리면 자연 치유가 어려우며 재생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충치는 예방이 최우선이며, 치료도 초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구강건강에 좋습니다. 일상의 구강관리에 힘쓰고 주기적으로 치과를 내원하여 검진을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김선영교수

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치과보존과 전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