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32.7℃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22.8℃
  • 맑음강화 26.7℃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연휴기간 치아 응급상황.. 이렇게 대처하세요~'

[치과이야기] 김욱성‧한정준 교수와 알아보는 치아 응급상황별 대처법

 

5월은 어린이날, 부처님오신날 등 각종 공휴일로 이른바 ‘황금연휴’가 이어진다. 또, 화창한 날씨와 가정의 달을 맞아 국내외 가족여행을 떠나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연휴기간에 여행지에서 치아가 부러지거나 수복물이 빠지는 등의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더구나 국내도 아닌 해외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고려할 수 있는 응급처치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런 곤란한 상황에 대비해 오늘은 서울대치과병원 원스톱협진센터 김욱성 교수(치과보존과 전문의), 구강악안면외과 한정준 교수(치과응급진료실장)와 함께 연휴기간에 발생한 치아 응급상황에 따른 대처 방법을 알아본다.

먼저, 과거에 치료받았던 수복물이나 보철물 등의 치과재료가 빠지거나 부러진 경우에는 해당 재료를 버리지 말고 지참해 치과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탈락한 치과재료는 경우에 따라 활용이 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치아의 위치가 변하지 않고 단순히 치아 머리 부분이 부러졌을 때는, 부러진 치아 조각을 식염수에 담근 상태로 치과에 내원하면 된다. 부러진 치아 조각이 활용 가능할 경우, 치료가 훨씬 수월해질 수 있다. 반면에 치아 위치가 변했을 땐 가급적 빨리 치과를 찾아 치아 재위치는 물론 후속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김욱성 교수는 특히 "유치가 아닌 영구치가 뿌리째 빠진 경우는 치아 외상 중 가장 응급에 해당하는 상황인 만큼, 빠진 치아를 찾아 치아 뿌리쪽이 아닌 치아 머리 부분을 잡고 치아가 빠진 위치에 넣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치아가 더러울 경우 우유, 식염수 또는 타액(침)으로 부드럽게 헹구고 원래 치아 자리에 넣는 것이 좋으며, 이후 가능한 빨리 치과에 방문해 후속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김 교수는 강조했다.


사고 현장에서 이러한 처치가 불가하거나 치아를 재위치 시키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손상이 우려되는 경우, 혹은 치아 뿌리가 온전하지 않은 경우에 대해서도 김욱성 교수는 “빠진 치아를 우유, 식염수 또는 타액이 담긴 보관용액에 넣어 즉시, 또는 가능하면 60분 이내에 치과에 내원해 진단 및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라고 권했다.
만약 해외에서 이 같은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정도에 따라 귀국 후 치료를 받아도 될 수도 있지만, 치아 위치가 변하거나 치아가 뿌리째 빠졌을 때는 현지에서라도 치과에 방문 후 진단과 응급처치를 받을 필요가 있다. 치통이 너무 심할 때는 ▲진통제 복용, ▲찬물이나 얼음 머금고 있기, ▲너무 뜨겁거나 자극적인 음식 피하기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으나 이런 조치의 효과는 일시적이기 때문에 치과 내원 후 치통의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입술이나 혀가 찢어지는 경우도 있는데, 가장 흔한 원인은 넘어지거나 음식물을 씹을 때 실수로 깨무는 것이다. 이때엔 소독된 거즈 등이 있다면 출혈 부분을 확인하고 압박해 지혈해야 한다. 거즈가 없을 경우 깨끗한 천 등을 이용할 수 있으며, 압박 지혈을 할 때에도 지혈이 됐는지 너무 자주 확인하기보다 적어도 10분 정도 압박 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한정준 교수는 “입술이나 혀의 찢어짐이 표면에 국한된 경우 봉합 없이도 대부분 잘 치유되지만 ▲상처 깊이가 깊거나, ▲상처가 벌어지거나, ▲오염원이 상처에 존재할 경우 잘 낫지 않고 감염 등의 위험에 처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입술 변형이 야기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발치 혹은 임플란트 수술 후에 피가 계속 날 때도 우선적으로 압박 지혈이 필요하다. 이 때에도 소독된 거즈 등을 이용해 피가 나는 부위를 압박하는데, 해당 부위를 지속적으로 건드리거나 문지르는 경우 다시 출혈이 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한 교수는 “출혈이 지속되거나 혀 밑 또는 턱 밑 등의 붓기가 증가하는 경우, 이로 인해 삼킴 장애나 호흡곤란 등 위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때는 치과응급진료실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처치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후처치나 치료도 중요하지만 가장 신경쓰야 할 부문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일이다. 김욱성 교수는 “치아 외상은 다양한 상황에서 예기치 않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전거나 전동킥보드 등을 타는 건 절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또 치아관리에 대해서도 김 교수는 “치통의 원인은 다양하게 있을 수 있지만 충치를 방치해서 생긴 치수염에 의한 통증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는데, 이는 본인의 철저한 구강위생관리와 더불어 적절한 치과 치료 및 주기적 치과 검진을 통해 예방 가능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