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4.9℃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9.0℃
  • 흐림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1.1℃
  • 흐림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8.9℃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NP(신제품)

임플란트 주위염 해결사 'Neo Brush' 시리즈

  • 작성자 : 정태식
  • 작성일 : 2019-06-27 13:11:16
  • 조회수 : 533
  • 추천수 : 0




임플란트 시술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임플란트 주위에 염증이 발생하는 “임플란트 주위염(Peri-Implantitis ”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임플란트 주변에 음식물이 껴 염증을 일으키고 급기야 뼈가 녹는 Bone Loss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결국 환자는 임플란트를 제거해야 하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
㈜네오바이오텍 (대표 허영구)은 임플란트 주위염을 처치할 수 있는 다양한 기구를 개발, 판매하여 많은 개원의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2012년 4월 출시한 i-brush를 시작으로 2013년 R-brush, 2016년 i-brush2, 2017년에는 T-Brush를 출시하여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에 꾸준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들 제품 모두 임플란트 주변의 염증을 직접 제거하여 오염된 임플란트 표면을 Rough Surface로 만들어 GBR시술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Neo Brush제품군을 사용하면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하여 Rough surface로 만들 수 있다.

i-Brush와 i-Brush2는 임플란트 주위염 발생 부위를 절개하지 않고도 염증을 완벽히 제거할 수 있다. 때문에 Bone Loss의 진행을 막고 GBR 후 새로운 뼈가 자리를 잡도록 돕는다. i-Brush2는 Tip의 모양을 알파벳 “L”형태로 개선하여 임플란트 Thread 윗부분의 염증이 잘 제거될 수 있도록 디자인을 개선하였다.


              왼쪽부터 i-Brush, i-Brush2 그리고 i-Brush2로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하는 모습.


R-Brush는 빠른 속도로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할 수 있다. Round 형태의 Brush가 임플란트 표면을 감싸면서 회전하기 때문에 i-Brush 제품보다 약 10배정도 빠르게 염증을 제거한다. 임플란트 Diameter 종류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Regular와 Wide Size 두 종류가 있다.
Tip 형태가 다르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임플란트 전반에 걸쳐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R-Brush, 일부분에 염증이 생긴 경우에는 i-Brush를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i-Brush와 R-Brush의 사용횟수가 1회용이라면 T-Brush는 최대 10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 기구를 재사용할 경우 교차 감염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i-Brush와 R-Brush제품은 1회용으로 제작되었다. 반면 T-Brush는 Tip의 구조가 알파벳”T” 형태이고, 소재도 순수 티타늄이기 때문에 세척과 멸균이 용이하다. 또한 “T”자 형태이기 때문에 양쪽 면으로 염증을 제거할 수 있어 “L”자 형태인 i-Brush2보다 빠르게 염증을 제거할 수 있다.


                     R-Brush, T-Brush 그리고 T-Brush로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하는 모습.


네오바이오텍 관계자는 “최근 개원가에서 임플란트 주위염 환자들이 증가하여 선생님들의 고민이 많습니다. 그동안 이를 해결 할 수 있는 방안이 많지 않았는데 네오의 브러시 제품군으로 인해 그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임플란트를 잘 수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관리하고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 임플란트 주위염과 관련된 예방 기구와 처치 기구를 개발하여 개원가의 고민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고 전했다.



추천

네티즌 의견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