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맑음동두천 29.3℃
  • 구름조금강릉 30.3℃
  • 맑음서울 31.3℃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26.5℃
  • 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30.5℃
  • 흐림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9.3℃
  • 흐림제주 27.6℃
  • 맑음강화 28.7℃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9℃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회무 · 정책

치협, 잇단 문서유출에 '진상조사' 추진

김 협회장 "사실 드러나면 누구라도 일벌백계 할 것"

 

치협이 문서 외부유출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지난 20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치협은 이를 위해 한시적으로 조사위원회를 운영키로 하고, 위원장에 최치원  부회장을 선임하는 한편, 위원 구성과 구체 활동사항에 대해선 위원장과 협회장에 위임키로 했다.
이와 관련 조영식 총무이사는 "정관상 치협은 회원의 친목과 복지를 도모하고 회원의 권익을 옹호해야 함에도 회원 이익에 반하는 내부정보 유출 사건이 전,현 집행부에 있었다"면서 "앞으로 엄정한 대응 차원에서 구체적인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철수 협회장도 "최근 고유 목적이나 사적인 이익 등을 위해 문서, 파일, 녹음 등이 외부로 유출되면서 협회가 곤경에 빠지는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조사위원회를 통해 그런 사실들이 밝혀지면 관계기관에 고발하는 선까지 내부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치협의 존립과 회원 이익에 반하는 경우가 발견될 시, 어떤 누구라도 일벌백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치협은 현재 문서 보안 등급을 설정해 관리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이다.

 

치협의 내부문서 유출 논란은 지난 3월 경기지부 총회에서 이영수 대의원이 김철수 협회장이 직무정지 기간 중 평소처럼 치협 예산을 사용해온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이 대의원은 직무정기 기간 중 치협의 관련 지출 내역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증거가 있다'고 발언했었다. 이 대의원 등은 이후 법원에 낸 '회무 등 기록 열람등사 가처분 신청'을 위한 서증에 최남섭 집행부의 지출결의서 등 회계자료의 상당부분을 첨부한 것으로 알려져 치과계에 충격을 주었는데, 회계자료는 협회 재무라인이 아니고선 임원들조차 접근이 어려운 보안 문서이기 때문이다.
치협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지난 4월 정기이사회에서 긴급안건으로 이 문제를 논의, 수사의뢰를 검토키로 하는 등 적극 대응을 결의했었다.